마흔 살에서 나이가 멈춘 한 남자는 붓 대신에 바늘을 들고 한 땀 한 땀 그림을 그려 주목을 받았다. 십년이 흐른 뒤에는 버려졌던 낡은 공간을 개조해 작업실과 전시장, 음악 감상, 핸드드립 커피까지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바꾸고는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는다.

‘바느질하는 남자’ 이경태(53)씨가 반세기를 함께 동고동락한 이름 대신 ‘이적요’라는 새 이름을 갖고 나타났다. 그가 최근 전주시 서학동에 마련한 오픈 아뜰리에(Open Atelier) ‘적요 숨쉬다’는 그를 알고, 미술을 사랑하고, 음악을 즐기는 모든 이들과 소통하는 공간이다.

적막할 적(寂)과 고요할 요(窈)자를 향후 살게 될 세월의 바탕에 두고 싶다는 작가. 오직 현재만을 생각하고, 고르고 정직한 호흡만 하면서 살아가고 싶은, 과거에 집착하는 어리석은 행동을 미치도록 경계하는 작가의 의지를 표현하고 있는 셈이다.

새 공간을 품에 안은 것 또한 새 이름을 지은 것과 같은 의미로 볼 수 있다. 장장 6개월여의 시간을 들여 공들인 ‘적요 숨쉬다’. 그는 이 공간이 작가 자신만을 위한 곳이 아님을 강조한다. 그의 그림을 알고 싶고, 작업을 궁금해 하는 사람들에게 부담 없이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유럽여행에서 만난 그리스 어느 도시의 한 집을 그대로 옮겨 놓은 모습의 공간은 그로테스크하다. 내벽은 하얀 벽돌로 깨끗하게 꾸며져 있는데다 형형색색의 꽃과 몽환적인 꿈, 자화상 등 눈길을 사로잡는 작품이 곳곳에 걸려있다.

문짝이나 서랍장 등 폐품을 이용한 ‘아상블라쥬’ 작업을 통해 버려진 것들에 새로운 옷을 입혀 생명을 불어 넣는 그의 작업방식 또한 공간 곳곳에서 발견된다. 오래된 석쇠에 끼워든 흑백사진 한 장, 추억을 싣고 있는 LP판과 턴테이블, 난로, 욕실 앞 발수건 등 소품 하나하나를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오픈된 화실에서는 이씨의 작업 전반에 관한 과정을 볼 수 있다. 그림 따로, 사람 따로가 아닌 하나의 모습을 가식 없이 보여주고 싶다는 작가. 다음 전시를 준비하는 그의 모든 것을 미리 엿볼 수 있음은 물론, 솔직한 작가의 입담은 덤이다. 제3세계 음악과 희귀음반 등 작가가 소장하고 있는 귀한 음악자료들은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는 양식이 될 터다 .

이씨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몸과 정신을 닦아 놓는 일이 중요하다”면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은 그림만 잘 그리고, 음악을 하는 사람은 음악만 잘하면 되는 그런 시대가 아니기에 다방면에 욕심을 내고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공간에 문화를 즐길 줄 아는 다양한 사람들이 찾아들고 교류하다 보면 한층 더 유쾌하고 펑키해진 작품을 내년쯤에는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이와 함께 그는 지난 25일부터 8월 6일까지 경기도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에 위치한 갤러리 ‘소금항아리’에서 초대전도 열고 있다.

스물 세 번째 개인전으로, ‘이적요’라는 이름으로는 첫 번째 전시인 것. 화폭에 물감을 입히는 것 뿐 아니라 그만의 독특한 작업 방식은 바로 바느질. 그가 붓과 함께 실과 바늘을 잡게 된 이유는 어린 시절 어머니는 정성스런 바느질, 그 그리움에 있다. 막무가내로 하는 바느질이라지만, 독특한 화면구성과 문자의 조합은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김미진기자 전북도민일보 2011년 7월 28일 작성

Help us improve the translation for your language

You can change any text by clicking on (press Enter after changing)

0
X